Back To Top

검색
닫기
교육부, 국립대병원 간호 인력 418명 늘린다
뉴스종합|2020-09-17 16:29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장기화에 따라 국립대학병원 의료진의 업무부담을 줄이고자 간호사 369명과 간호조무사 38명, 의료기술직 11명 등 모두 418명을 채용한다고 17일 밝혔다.

병원별로는 서울대병원이 간호사 96명과 조무사 14명, 분당서울대병원이 간호사 60명을 증원한다. 전북대병원은 간호사 63명과 조무사 4명, 의료기술직 2명을 늘리고, 경북대병원은 간호사 38명을 증원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의료진 피로를 줄이고 지역 거점 공공의료기관으로서 국립대 병원의 책임성을 강화하고자 되도록 이른 시일 안에 채용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달 14일 기준 전국 대학·전문대학 332개교 가운데 39.8%인 132개교가 전면 비대면 수업을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일주일 전인 지난 7일 보다 64곳이 줄어든 수치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대면수업을 병행하는 곳이 늘면서 전면 비대면수업을 하는 학교는 줄어든 것으로 파악된다.

4년제 대학은 198곳 중 82곳(41.4%), 전문대학은 134곳 중 50곳(37.3%)이 각각 전면 비대면 수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면 비대면 수업 기간은 추석 연휴까지(33.3%)가 가장 많았고, 9월 셋째 주(28.0%)와 10월 중순(17.4%) 순이었다.

이달 9∼15일 코로나19에 확진된 대학생은 22명, 교직원은 2명으로 집계됐다.

yeonjoo7@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