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日 관방장관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됐다는 북 주장 수용 못해"
뉴스종합|2020-09-30 17:26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헤럴드경제]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이 일본인 납치 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는 북한 외무성의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고 30일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납치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는 주장은 우리 정부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홈페이지에 게재한 리병덕 일본연구소 연구원 명의의 '어리석은 백년하청식 망동' 제하 글에서 "납치 문제는 우리의 성의와 노력으로 이미 되돌려 세울 수도 없이 완전무결하게 해결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가토 관방장관은 "우리나라로서는 '일조(북일) 평양선언'을 기초로 납치와 핵·미사일과 같은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를 지향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납치 문제는 스가 내각의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납치 피해자) 가족분들이 매년 고령화하고 있어 납치 문제 해결에는 일각의 유예도 없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herald@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