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이건희 별세]文 대통령, 빈소 찾을까
뉴스종합|2020-10-25 12:06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인 25일 별세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빈소를 찾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중인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25일 한국 경제를 이끈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빈소를 찾을지 여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인과의 직접적인 인연은 없고 가족장으로 치러지지만 경제 기여도가 큰 만큼 직접 찾을 가능성도 있다.

문대통령은 이 회장이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쓰러진 뒤인 2017년 5월 취임해 직접 만난 적은 없다.

다만 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2005년에 '삼성 봐주기 의혹' 논란이 일었던 금융산업 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금산법) 개정 논란과 관련한 경위를 조사한 바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5년 7월 금산법 개정안이 의결되던 국무회의에서 일부 조항이 삼성전자의 삼성생명 및 삼성카드 계열사 지분 불법 보유에 면죄부를 준다고 지적했다. 이에 민정수석실은 금산법 개정 경위와 입법 취지 등을 조사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 해 10월 브리핑을 통해 절차상 문제는 있지만 삼성 측 로비가 작용했거나 정실이 개입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시 재계에서는 삼성전자의 경영권 방어를 비롯한 지배구조 문제에 숨통이 트였다는 해석이 나왔다.

다만 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부터 각종 경제민주화 공약을 내세워 재벌개혁 의지를 천명했던 만큼 이 회장을 비롯한 삼성그룹과의 관계가 편하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대선을 앞둔 2016년 12월 한 언론 인터뷰에서 "10대 재벌의 개혁을 지켜보되 삼성에 대해선 더욱 특별히 보겠다"며 "심하게 얘기하면 삼성이 그만큼 우리 사회를 지배한다고 할 정도로 영향력이 막강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상주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는 상대적으로 활발히 교류한 편이다.

2018년 7월 인도 방문 당시 현지 최대 핸드폰 공장인 삼성전자의 인도 노이다 신공장에 이 부회장과 함께 방문한 것을 시작으로 같은 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했다. 이어 반도체 공장 방문 등 총 10차례에 걸쳐 이 부회장을 만났다.

바이오,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중점육성 산업으로 지정된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에 삼성전자가 적극적으로 뛰어든 것에 대한 지지 차원이었다.

지난해 4월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언급에 이 부회장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열정과 끈기로 반드시 1등을 하겠다"고 화답하기도 했다.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