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픽업트럭 올해 1∼9월 글로벌 판매 338만대
뉴스종합|2020-11-21 08:32

리얼 뉴 콜로라도. [한국GM 제공]

[헤럴드경제] 픽업트럭이 북미에서 최근 동남아와 중남미 등으로 시장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레저·캠핑 문화 확산, 글로벌 인기 모델의 수입 등으로 점차 관심을 받고 있다.

21일 한국자동차연구원과 업계에 따르면 올해 1∼9월 글로벌 픽업트럭 판매량은 338만대로 나타났다.

픽업트럭은 차체 측면이 낮고 짐칸 덮개가 없는 소형 트럭으로 차량 앞쪽에 별도의 엔진룸이 있다. 올해 누적 판매량을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210만1000대로 전체 판매량의 62.2%를 차지했다. 캐나다 28만6000대, 태국 27만대, 브라질 19만5000대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에서는 쌍용차 렉스턴스포츠가 2만4700여대, 쉐보레 콜로라도가 3400여대 팔리며 총 2만8000여대가 팔렸다.

픽업트럭 시장은 다양한 기업이 신규 진입하면서 태국과 브라질 등을 중심으로 시장을 확대하는 중이다. 국내는 기존에 쌍용차의 판매량이 독보적이었으나 작년 9월 쉐보레 콜로라도 출시 이후 경쟁 구도가 형성됐다. 자동차연구원은 자동차관리법상 화물차로 분류돼 자동차세·취득세·개별소비세 감면,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등의 혜택이 주어지는 것을 인기요인 중 하나라고 분석했다.

최근 다른 기업도 기존 플랫폼을 활용해 픽업트럭에 진입하고 있다. 작년 지프가 30년 만에 픽업트럭 모델 글래디에이터를 출시했고, 내년에는 테슬라도 사이버트럭을 출시한다. 현대차도 산타크루즈(가칭)를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서 생산해 출시할 계획이다. 다만 산타크루즈의 경우 2018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국내 생산된 픽업트럭을 미국에 수출할 경우 2041년까지 관세 25%가 부과돼 국내 출시는 미지수다.

양재완 자동차연구원 선임연구원은 "가격 경쟁력을 갖춘 전기·수소차로 모델을 확대하는 등 차별화 전략에 집중해 다양한 픽업모델을 출시할 필요가 있다"며 "여기에 픽업트럭을 위한 인센티브나 별도 기준이 정립되면 국내 픽업트럭 시장이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