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외교부, 日자민당 ‘소녀상철거’ 성명에 “위안부 문제 해결에 도움 안돼”
뉴스종합|2020-11-21 19:00

[헤럴드경제] 외교부는 일본 집권 자민당 국회의원들이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위한 압박 성명을 보냈다는 보도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일본 자민당 의원들이 소녀상 허가 취소를 지지하는 성명을 소녀상 소재지를 관할하는 베를린시 미테구 측에 보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연합뉴스]

이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제3국 내 소녀상과 관련하여 엄연한 역사적 사실과 관련한 추모·교육을 위해 민간에서 자발 설치한 조형물을 인위적으로 철거하고자 관여하는 것은 일본 스스로도 밝힌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도 역행하는 행보라고 본다”고 했다.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은 이날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자민당 의원들이 소녀상 허가 취소를 지지하는 성명을 베를린시 미테구청장과 미테구의회 의장에게 최근 발송했다고 보도했다.

미테구는 현지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가 소녀상 철거 명령의 효력 중지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자 법원 판단을 기다리겠다며 철거를 보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