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 월성 원전 방사능 누출 논란, 과학적 잣대로 풀 일
뉴스종합| 2021-01-13 11:37

월성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누출 논란이 요 며칠 새 정치적 공방으로 치닫고 있다. 급기야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적”이라며 “누군가의 은폐가 있었는지, 원전 마피아와 결탁이 있었는지 등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수위 높은 발언을 했다. 그러자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조사 필요성을 면밀하게 검토하겠다”고 가세했다. 앞서 MBC와 환경단체인 경주환경운동연합 등은 “2019년 4월 월성 3호기 터빈건물 지하수 배관계통에서 액체폐기물 배출 기준치(4만베크렐/L)의 약 18배인 71만3000베크렐/L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야당은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과학적 근거도 없이 정치적 물타기를 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광우병 시즌 2’가 시작됐다”며 “조직적 가짜뉴스 퍼뜨리기를 중단하라”고 했다. 민주당의 방사능 누출 쟁점화는 원전 수사 방해와 감사원 흔들기라는 저의가 깔려 있다고 본 것이다.

당사자인 한수원은 “삼중수소가 검출된 곳은 발전소 내였고 배출 전 지하수”라며 “폐기물 처리과정 전의 검출을 문제 삼는 것은 비상식적이고 비과학적”이라고 항변한다. 한수원은 배출 폐기수의 삼중수소 검출량은 13.2베크렐/L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는 법적 허용량 4만베크렐/L에 비하면 극미량이다. 정부가 탈(脫)원전의 수장으로 기용한 한수원의 정재훈 사장이 “극소수 (환경)운동가가 주장한 무책임한 내용이 확산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경 입장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 전문가들도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은 무시해도 무방한 수준이라고 주장한다. 월성원전 인근 주민의 삼중수소 피폭량은 0.6마이크로시버트 이하로 멸치 1g 안팎 또는 바나나 6개를 섭취할 때 피폭하는 수준이라는 것이다.

원전 방사능 누출은 국민의 안위가 달린 엄중한 문제다. 여야의 정치적 공방거리가 될 수 없고 철저히 과학적 잣대로 객관적 사실을 규명해 국민적 의구심을 풀어줘야 한다. 이명박 정부를 위기로 몰아넣었던 2008년 광우병 사태를 떠올려보면 위험성을 과장하는 정치적 선동의 폐해가 얼마나 큰지 알 수 있을 것이다. 한수원도 팩트와 과학적 사실에 기반을 두고 원칙대로 대응한다는 방침인 만큼 환경단체들이 요구하고 있는 민관 합동조사를 회피할 이유가 없을 것이다. 여야도 여기에 적극 협조해야 하고 결과에 승복해야 한다. 원전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