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강원래, “대한민국 방역 꼴등” 발언 사과…“정치적으로 해석돼 아쉽다”
라이프| 2021-01-21 22:56
강원래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가수 클론 출신 강원래가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 꼴등”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강원래는 21일 자신의 SNS에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관련해 열심히 노력해 준 관계자, 의료진들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사과글을 올렸다.

이태원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강원래는 앞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마련한 상인 간담회에 참석해 소상공인의 고충을 토로하며 “K팝이 세계 최고인데,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 꼴등인 것 같다. 여기 빈 가게만 봐도 가슴이 미어진다”는 발언을 해 비난에 휩싸였다.

그는 “아무도 저희 말을 안 들어줘서 어떤 자리이건 우리 목소리를 내고자 만든 자리였다”며 “자영업자 고충을 이야기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져 해당 표현을 쓰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돼 조금은 아쉽다”고도 말했다.

shee@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