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란 ‘동결자금 이전 합의’ 설레발에 난감한 외교부
뉴스종합| 2021-02-23 14:06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한국 내 동결자금을 가지고 이란 정부가 ‘여론전’을 반복하면서 한국 정부가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이란 정부는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의 이전 및 사용방안을 한국 정부와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한국 외교부는 미국 등 유관국과 협의를 거쳐야 한다며 부인했다.

21일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한국대사관에서 유정현 주이란대사와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장이 회담을 하고 있다. 이란 정부는 한국 내 동결자금의 이전 및 사용과 관련해 한국 정부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연합]

외교부 당국자는 23일 “한국 내 이란의 동결자산을 이전하고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이란과 세부사항을 조율해 미국 등 유관국과 협의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합의’라고 얘기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전날 이란중앙은행이 한국 내 동결자산의 이전과 사용방법에 한국과 이란 간 합의가 성사됐다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것에 대한 설명이다.

앞서 우리 정부는 국내에 동결된 자금 70억 달러(약 7조 5600억원)을 이란의 원유수출대금으로 이란이 체납한 유엔이 체납한 유엔 분담금을 대납해주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이를 추진하려면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의 특별면제를 승인받아야 한다. 통상적으로 미국 대이란제제에 대한 면제승인은 관련국과 협의를 거친 국무부가 OFAC 측에 면제 승인허가를 요청하는 방식로 진행된다.

이란중앙은행이 전날 홈페이지에 게재한 ‘합의’는 이와 관련한 세부협의를 의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이란중앙은행은 유정현 이란대사가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중앙은행 총재를 만나 “한국 내 모든 자산을 사용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고 밝혔다.

한국 내 동결자금을 둘러싼 이란의 여론전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7월 이란 정부는 동결자금를 돌려받기 위해 국제소송전도 불사하겠다고 주장했다. 지난달에는 환경오염을 이유로 한국케미호와 한국인 5명 등 선원 20명을 억류하면서 동결자금 문제를 이슈화하며 여론몰이에 나서기도 했다.

이란 정부는 전날 홈페이지에서 “이란은 다른 나라의 태도 변화와 협력 강화를 환영하지만, 이란 중앙은행은 한국의 은행들이 지난 몇 년 간 이란과 협력을 거부한 것에 대해 보상을 요구하기 위한 법적 절차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쪽은 이 부정적인 기록을 지우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munjae@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