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올해 현대차 영업직 퇴직자, 원하면 1년 추가 근무
뉴스종합| 2023-09-26 21:26
서울 양재동 현대차 사옥. [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올해 정년퇴직하는 현대자동차 영업직 근로자들이 내년까지 1년간 더 일할 수 있는 제도가 도입됐다.

26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올해 단체교섭에서 ‘영업직 숙련재고용제도’ 도입에 합의했다.

숙련재고용제도는 정년퇴직자를 최대 1년간 단기 계약직으로 재고용하는 제도다.

이 제도를 적용받는 만 60세(1963년생) 영업직 근로자는 올해 말 퇴직할 예정이지만 본인이 희망할 경우 내년 말까지 추가로 일할 수 있게 됐다.

건강 문제 등 결격 사유가 없으면 누구나 재고용을 신청할 수 있다.

재고용은 분기별로 최대 4회 재계약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재계약 기준은 분기 내 월평균 차량 판매 대수가 2대 이상(분기별 6대 이상)인 경우다.

재고용된 인원은 신입 사원과 같은 기본급 1호봉을 적용 받는다. 각종 수당과 휴가 등 혜택도 일반 직원과 동일하다. 근무지는 원칙적으로 퇴직 당시 소속된 지점이며, 조직·인력 운영 상황 등을 고려해 재배치될 수 있다.

현대차는 앞서 지난 2019년 노사 합의로 정년퇴직자 중 기술직(생산직)에 숙련재고용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jiyun@heraldcorp.com

랭킹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