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박근혜도 최순실도 혐의 전면 부인, 촛불에 휘발유 끼얹는 격” 맹비난
기사입력 2016-12-20 09:38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최순실이 자신이 받고 있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자 이외수 작가가 비난의 글을 올렸다. 사진=KBS1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이외수 작가가 최순실이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에 분노했다.

이외수 작가는 19일 자신의 SNS에 “박근혜도 최순실도 모든 혐의를 부인한다”며 “달리 말하면 국민을 바보로 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 작가는 “촛불에 휘발유를 끼얹어서 어떤 결과가 초래되기를 바라시느냐”면서 “아무리 기다리셔도 촛불만 늘어나고 함성만 높아질 뿐 전봇대에서 싹이 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최순실 씨는 이날 국정농단 사건 첫 재판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공모한 사실이 없다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cultur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쇼핑정보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