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처럼 등장한 천리마 민방위, 김한솔 통해 무엇을 추구하나?
기사입력 2017-03-08 13:09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천리마 민방위라는 단체가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의 동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진희 기자] 살해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22)이 “아버지가 살해됐다”고 밝히는 동영상이 천리마 민방위라는 단체에 의해 유튜브에 게시됐다.8일 ‘천리마 민방위(Cheollima Civil Defense)’라는 단체가 ‘KHS Video’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유튜브 영상에서 김한솔은 “내 이름은 김한솔이다. 북한 김씨 가문의 일원”이라며 “내 아버지는 며칠 전에 피살됐다”고 말했다.그는 “현재 어머니와 누이와 함께 있다. 상황이 나아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영상에서 신분을 확인시키려는 듯 북한 여권을 보여주기도 했다.천리마민방위는 홈페이지에서 “지난달 김정남 피살 이후 그 가족에게서 도움이 필요하다고 요청이 왔다”며 “급속히 그들을 만나 안전한 곳으로 직접 이동시켰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그 외 북조선 사람도 요청을 보내와 탈출을 여러 번 실행했다. 김정남 가족의 현 행방이나 탈출 과정에 대한 사항은 이 이상 공개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천리마민방위는 또 “긴급한 시기에 한 가족의 인도적 대피를 후원한 네덜란드 정부, 중국 정부, 미국 정부와 한 ‘무명의 정부’에게 감사를 표한다”라고 밝혔다.특히 “갑작스레 도움을 요청했을 때 우리에게 급속히 응답을 주신 주조선-주한 네덜란드 엠브레흐츠 대사님께 특별한 감사를 표한다”며 “엠브레흐츠 대사님은 인권과 인도주의를 향한 네덜란드의 오랜 원칙적 입장을 입증하신 분”이라고 했다.천리마민방위가 언급한 엠브레흐츠 대사는 현재 주한 네덜란드 대사로 재직 중인 인물이 맞는다. 김정남 피살 이후 김한솔 등 김정남의 가족 보호 과정에 네덜란드 정부가 모종의 역할을 했다는 추측이 가능한 대목이다.동영상 게재 이후 국내 네티즌들은 김한솔의 안위 걱정에 한창이다. 인터넷상에는 “jiwo**** 살아있구나 김한솔 부디 살아 남아라” “yafa**** 빨리 북한에 김씨 3대 세습 정권이 무너져야 이런 비극도 멈춘다. 북한 정부 그 비열하고 악마같은 놈들 감싸고 지지하는 남한내 또라이 놈들이랑 싹다 제거해야 함” “xkwk**** 아버지 암살이 유야무야 묻히는 느낌 들어 위험 무릅쓰고 노출 하는 건가? 리정철도 추방되고 외교관도 추방되고 ?보호해주는 국가가있고 사람들이 있다지만 걱정 되네요 건강해 보여서 다행입니다 북한해킹잘하는데 위치 추적안되게 조심 하세요” “lcel**** 김한솔, 너의 손으로 김정은 그리고 북한 체제를 붕괴시켜 다오. 증조할아버지가 만든 북한 집단을 증손자인 너의 손으로 북한을 붕괴시켜서, 빨리 한 국가로 통일하자. 그래야 중국, 일본과 대등한 경쟁을 할 수 있다” “luck**** 종니 멋지다~ 목숨걸고 진실을 알리는구나~ 암튼 멋짐~ 미국으로 망명해라~ 울나라보단 미국이 낫다~!!” “jasm**** 아버지 피살되고 아들 마음이 얼마나 찢어지겠음 ㅡㅡ 김한솔도 위험하지 않게 잘 보호되길 김정은 싸이코가 또 죽이려할듯 김한솔 같은 인물이 북한 지도자 되면 여러모로 북한도 살아날텐데 북한국민들이 불쌍하다 진짜 못 먹고 탈북하는 인생”이라는 글이 줄 잇고 있다.김한솔은 김정일의 장남인 김정남의 아들로 김정은에게는 조카이다. 김정남의 둘째 부인인 이혜경 사이에서 태어난 김한솔은 평양에서 태어난 후 마카오로 이주했다. 특히 유럽에서의 그의 생활이 한국에 공개되면서 훈훈한 외모로 관심을 받았다.지난 2011년 김한솔의 SNS을 통해서 처음 얼굴이 한국에 공개되었다. 당시 그는 유나이트 월드 칼리지(UWCiM) 모스타르 분교에 다니는 6학년 학생으로 16살의 나이였다. 김한솔로 추정되는 SNS에는 9장의 프로필 사진이 올라와 얼굴을 확인할 수 있었다.2012년에는 유럽에서 현지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얼굴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보스니아 국제학교에 재학 중으로 북한에 대한 솔직한 생각들을 밝혀 화제가 되었다. 당시 그의 모습은 단정한 차림에 귀걸이를 하고 있었고 능숙한 영어를 사용했다.당시 인터뷰에서 그는 "저는 항상 언젠가 북한에 돌아가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겠다는 꿈을 꾼다. 또 통일에 대한 꿈도 갖고 있다"고 말해 북한주민들에 대한 애정과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김한솔은 지난 2월 13일 아버지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에서 피살된 후 21일 시신 인도를 위해 말레이시아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 됐다.북한 당국은 현재 말레이시아 정부와 팽팽하게 대치중이다. 지난 7일 북한은 북한에 거주 중인 말레이시아 국적 시민들의 출국을 금지했다. 이에 말레이시아 정부도 북한 대사관을 포위하는 등 긴장감이 계속되고 있다.cultur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쇼핑정보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