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홍, 대중부터 언론까지 여적질하는 썩은 집단 표현
기사입력 2017-03-09 16:29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정미홍 KBS 전 아나운서가 다시 한 번 페이스북에 의견을 개진했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진희 기자] ‘탄핵이 인용된다면 제가 먼저 목숨 내놓겠다’는 발언을 한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추가 글을 게재했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탄핵 인용되면 목숨 내놓겠다 했더니 무슨 자살 선언이라도 한 것처럼 언론들이 다투어 보도한다”며 “미친 반역 매국 집단이 판치는데 제가 왜 그들을 버려두고, 그야말로 누구 좋으라고 죽는가?”라며 “댓글을 보니 말의 의미 이해 못하는 단세포 뇌를 가진 사람들이 아주 축제 분위기이다. 저주와 비아냥을 밥 먹듯 하는 집단이 대한민국의 지력과 품격을 바닥으로 떨어뜨린다”고 비판했다.
이어 “관심이 그 수준에 머물러 있는 언론들이 다투어 보도해서 검색어 순위에 제 이름을 올려놓아 주니 헌재 재판관들도 알게 되었을까?”라고 비꼬며 “저 같이 정말 죽음을 각오하고 불법, 불의에 맞서 이번에 끝장 보자는 분들이 정말 많다는 거, 저 썩은 언론, 국회의원들, 좌경 사법부 , 여적질하는 집단, 그리고 헌재 재판관들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탄핵 심판은 각하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인용이 된다면 제가 먼저 목숨을 내놓겠다"며 이어 "저 불법적이고, 사악한 반역, 범죄 집단, 남창과 결탁하여 나라 분탕질 치고, 세계에 대한민국 개망신시킨 민주화 팔이 집단 몰아내는 데 모든 걸 걸고 싸우다 죽겠다"고 적었다.

그는 또 "전주는 99%가 탄핵 찬성이란다. 솔직히 행진 중에 밀가루 세례나 계란 투척 정도는 각오하고 갔는데, 아무 일도 없었다"며 "심지어 길거리에서 박수 치고 격려하시는 시민도 꽤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붙잡고, 불의에 맞서 나라를 바로 세우자는 진짜 국민이 많은 게 꿈같다"며 "'태극기 집회'는 애국 집회의 롤 모델로서 세계에 수출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지난 6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명백한 특검법 위반"이라면서 "정치적 쇼"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정 전 아나운서는 당시 페이스북에 "오늘 무능력, 무대포, 막가파 인권 유린의 진수를 보여준 특검이 기자회견을 한다고 한다. 공소될 만한 내용 하나 없으면서 이미 특검 지위도 상실한 자들이 정치적 쇼를 벌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이어 "더욱이 이는 명백한 특검법 위반이다. 기자회견 한 동시에 현행범으로 체포될 수도 있는 사안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끝까지 자신의 본분을 모르고 역사적 통찰은커녕 기본적 애국심도 없는 자들이 너무 많다"고도 했다.

헌재는 10일 오전 11시 박 대통령의 탄핵심판을 선고할 예정이다.

culture@heraldcorp.com




  • ▶ 고 최진실-조성민 딸 최준희, 외할머니 상습 폭행 주장
  • ▶ 이효리, 온몸에 ‘뱀-거북이 문신 본 시어머니 반응은?
프리미엄 링크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쇼핑정보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