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고소인 남자친구까지 등장…진실 공방 계속된다
기사입력 2017-03-15 09:01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래퍼 아이언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고소인 A씨의 남자친구가 등장했다.

A씨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은 14일 자신의 SNS에 "아이언 폭행 피해자 A의 남자친구다. 허위 사실들에 관련해 '진실은 언젠가 밝혀지겠지'라고 생각하며 입을 닫고 있다가는 정말 거짓이 진실이 될 것 같아 글을 남긴다“고 장문의 글을 올렸다.
A씨 남자친구는 “사건의 논점은 이별 통보로 인해 폭행을 당했고 협박을 받았다는 것이지, 섹스나 성적 취향 등이 아니다. 피해자가 모델 활동을 하며 찍었던 사진들을 게시하며 가십거리로 소비하는 2차 가해들이 피해자를 더욱 괴롭게 만든다”고 주장했다.

이어 “합의금을 받아낼 할 생각이 전혀 없으며, 합의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추호도 없는 상태다. 피해자에게 가해지는 욕설,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유포 등 모든 것들을 전부 캡처하고 있으며 선임한 변호사를 통해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아이언의 친누나가 A씨에게 연락해 합의를 요구하는 대화 내용도 첨부했다.

앞서 A씨는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고 수차례 때려 골절상 등을 입힌 아이언을 고소했고 검찰은 아이언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후 아이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A씨의 성적 취향을 언급하며 폭행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culture@heraldcorp.com

  • ▶ ‘전망좋은집’ 곽현화, 비공개 노출신 둘러싼 진실게임
  • ▶ 박봄, 불과 8개월 만에 얼굴 변화만 4번
프리미엄 링크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쇼핑정보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