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캐스팅 확정..日 공연 참여
기사입력 2017-03-16 13:43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가수 세븐이 국내 창작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의 일본 공연무대에 오른다. 사진=일레븐나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가수 세븐이 국내 창작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의 일본 공연무대에 오른다.16일 세븐의 소속사 일레븐나인엔터테인먼트는 “세븐이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의 일본공연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며 “극중 세븐은 올리버 역을 맡았다”고 전했다.‘어쩌면 해피엔딩’은 국내 창작 뮤지컬로 한국 관객들에게 많은 인기와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사람과 완전히 흡사한 로봇인 올리버와 클레어의 이야기를 그린다.내성적이고 섬세한 감성을 지닌 구형 헬퍼봇 올리버 역에는 뮤지컬 ‘엘리자벳’에 출연해 뮤지컬 배우로서 가능성을 보인 세븐과 뮤지컬 ‘인터뷰’로 일본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초신성 성제가 캐스팅됐다.활발함과 지성을 고루 갖춘 헬퍼봇 클레어 역에는 베테랑 뮤지컬배우 김보경과 송상은이 이름을 올렸다.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오는 5월 19일부터 28일까지 일본 도쿄 선샤인 극장에서 공연된다.cultur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쇼핑정보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