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뷰] ‘재데뷔’ 하이라이트 “비스트, 좋은 추억으로 남길 것”
기사입력 2017-03-20 17:53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그룹 하이라이트가 새로운 이름에 대한 애착을 보였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그룹 하이라이트가 새로운 이름에 대한 애착을 보였다.

20일 오후 서울 광장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하이라이트의 첫 번째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윤두준은 “비스트와 하이라이트의 차이점이라면 이름과 소속사 뿐”이라며 “이름이 바뀌었다고 해서 정체성이나 가치관, 음악에 대한 마인드가 바뀌는 건 아니다. 바뀔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많은 팬들과 대중에게 다가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손동운은 “어제 농담 삼아 ‘비스트라는 이름을 다시 사용할 수 있게 되면 어떨까’ 이야기를 했다. 비스트라는 이름이 대중에게 많이 알려진 건 사실이지만 이번에 팬들이 비스트가 하이라이트로 바뀌었다는 걸 알리기 위해 광고를 올리는 등 돈을 많이 썼다. 그걸 생각해서라도 하이라이트로 쭉 갈 생각이다. 비스트는 좋은 추억으로 남기겠다”고 전했다.

하이라이트의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는 기존 비스트와 다양한 아티스트의 곡들로 실력을 인정받은 용준형 김태주의 팀 굿 라이프(Good Life)가 맡았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라는 독특하면서도 재치 있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하이라이트는 오는 23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첫 무대를 갖는다.

cultur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쇼핑정보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