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구학서, 이대 강의에서 도대체 무슨 말 했길래
기사입력 2017-05-18 17:30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사진=SBS CNBC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신세계그룹 구학서 전 회장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구학서 전 회장은 이화여대 경영대학 '경영정책' 수업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일본은 일을 번복하지 않는데 우리나라는 자꾸 번복한다. 국민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위안부 합의를 안 지키는 현 정권은 이해가 안 된다. 양국 장관이 만나 합의한 내용을 국민들이 다시 합의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또 그리스 철학자 플라톤의 말을 인용해 “2,400년 전 ‘우매한 군중에 의한 민주주의는 민주주의가 아니라’고 했다. 촛불로 바뀐 정권은 우매한 민중이 이끄는 민주주의"라고 했다. 여성가족부를 없애야 한다는 주장도 서슴지 않았다.

학생들은 구 전 회장의 발언에 반발하며 강의실을 빠져나가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수업은 기업 경영인들이 돌아가며 강의하는 식으로 진행되며, 이수하면 경영대 학사 졸업논문을 대체할 수 있다.


culture@heraldcorp.com

  • ▶ 아이유 "다음 생엔 설리로 태어날래" 이유가…
  • ▶ 추자현 친모 "네가 죽었어야 했어" 독설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