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코틴 살해, 자살-살해 악용되는 원액 어떻게 확보했나?
기사입력 2017-09-08 13:49 작게 크게
-니코틴 살해, 자살 등이 사회문제로 불거지자 관세청이 안전성 관리를 강화한다

이미지중앙

니코틴 살해 아내와 내연남에게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내연남과 함께 니코틴 원액을 주입해 남편을 살해한 일명 ‘니코틴 살해 사건’으로 인해 니코틴 원액에 대한 일반의 관심이 증폭됐다.

니코틴 원액은 해외 직구 등을 통해 구입한 사람들이 자살이나 살인 등에 악용할 우려가 높은 제품이다.

이를 계기로 관세청이 전자담배용 니코틴의 안전성 관리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니코틴의 국내 유통 전 수입업자가 화학물질관리법 등 관련 법규를 준수토록 안전기준을 강화하고 보관과 운반, 시설 등 적정 기준을 충족한 경우에만 니코틴 원액 유통을 허용하기로 했다.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합성 니코틴에 대해서는 환경부와 협의해 신규화학물질로 관리하고 관련법에 따라 위해성 평가를 받도록 했다.

한편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고충정 부장판사)은 지난 7일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송모(48·여)씨와 내연남 황모(47)씨에게 각각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culture@heraldcorp.com


  • ▶ 송선미 남편, 사촌 지인에 의해 피살…이유가?
  • ▶ 고 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 상습 폭행 주장
프리미엄 링크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