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장 수녀, 3세 아이 패대기치더니…결국
기사입력 2017-09-08 15:03 작게 크게
-원장 수녀, 3세 아동 뺨 때리거나 밀쳐
-아동 부모, 원장 수녀 의심해 경찰에 수사 의뢰

이미지중앙

원장 수녀 3세 아동 폭행이 담긴 CCTV (사진=연합뉴스TV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3세 아동 학대 사건의 원장 수녀가 경찰에 입건됐다.

충북 영동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이 8일 폭행 혐의를 받은 영동군의 한 성당 유치원 원장수녀 40대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12시30분쯤 유치원 복도에서 밥을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원생 B군(3)을 허리 높이까지 들어 바닥에 내던지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군이 쓰러지자 일으켜 세워 뺨을 때리거나 밀쳐 넘어뜨리는 등의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알려진 이후 경찰은 지난 1일 유치원에 다니는 원생 9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여 A씨가 다른 원생 4명도 폭행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당시 원생들은 '시끄럽게 군다' '용변을 바닥에 봤다' '밥을 먹지 않는다' 등의 이유로 욕설과 함께 폭행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폭행 혐의는 아동폭력지원센터와 함께 조사하고 있다. 아이들의 심리 상태 등을 살펴 조사를 진행하고 있어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 아동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A씨도 조사해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을 적용할지와 최종 신병 처리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culture@heraldcorp.com



  • ▶ 송선미 남편, 사촌 지인에 의해 피살…이유가?
  • ▶ 고 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 상습 폭행 주장
프리미엄 링크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