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수, 정유석이 이상형? 180도 다르다
기사입력 2017-09-13 08:18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불타는 청춘’ 이연수의 이상형이 정유석과는 180도 달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SBS ‘불타는 청춘’에 첫 출연한 이연수는 이상형에 대해 묻자 “요즘에 남자가 전혀 없다. 내가 여성스러운 스타일이라 날 끌어줄 수 있는 상남자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나쁜 남자한테 끌려 그 분들을 챙기는 걸 좋아한다. 연하를 만났어도 무시하지 않고 다 챙겨줬다"고 이상형을 밝혔다.

특히 이연수의 이상형은 ‘불타는 청춘’에서 보여준 정유석의 스타일과는 180도 달라 눈길을 끈다. 지난 8월부터 ‘불타는 청춘’ 새 멤버로 합류한 정유석은 다정한 말투에 묵묵히 일하는 모습으로 착한 남자로 인정 받은 바 있다.

한편 12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 정유석과 이연수는 주변에서 잘 어울린다는 반응을 들었다고 전하며 “사람 일은 모르지 않냐. 한번쯤은 생각이 들다. 인생은 알 수 없는 일이니까”라고 말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 ▶ 아이유 "다음 생엔 설리로 태어날래" 이유가…
  • ▶ 추자현 친모 "네가 죽었어야 했어" 독설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