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희, 학대 무혐의 결과 서운해?…SNS 심경고백에 우려 쏟아지는 이유
기사입력 2017-09-13 17:27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사진=최준희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에 대한 외할머니의 학대 논란이 무혐의로 종결된 가운데 최준희가 심경을 또 드러내 우려를 낳고 있다.

최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프로필에 '서운해'라는 문구를 넣었다.
앞서 최준희는 지난달 자신의 개인 SNS 계정에 외할머니가 자신을 학대한다는 폭로 글을 올려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경찰이 아동보호기관 등과 조사를 진행한 결과 외할머니의 아동학대 관련 혐의점을 찾지 못해 내사 종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최 양의 심경이 반영된 것이 아닌지 추측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dldy**** 준희는 외할머니가 벌을 받기를 원하나?" "skys**** 그냥 모른척해" "meri**** 경찰조사보다 이 가족모두에 대한 신경심리치료가 우선일듯하네요" "ya26**** 준희양 이제 글 그만올리세요할머니 말처럼 그냥 조용히 살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culture@heraldcorp.com

  • ▶ 송선미 남편, 사촌 지인에 의해 피살…이유가?
  • ▶ 고 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 상습 폭행 주장
프리미엄 링크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