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달라진 얼굴? 분위기마저 사뭇 다른 근황 눈길
기사입력 2017-11-15 12:47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사진=진세연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진세연이 화제다.

진세연은 단아한 외모와 차분한 목소리가 매력으로 꼽히는 배우지만 반전 몸매로도 유명한 배우다.
진세연은 화보, 영화 등을 통해 남다른 볼륨감을 자랑해왔다. 여기에 더해 진세연은 최근 미모도 업그레이드된 듯하다.

1년여 간 작품을 쉰 진세연은 인스타그램에서 활발한 근황을 전한다. 나이다운 발랄한 매력은 물론이고 더 슬림해진 몸매와 얼굴로 눈길을 끈다. 이에 네티즌들은 "전보다 살도 빠지고 미모 리즈다" "언제봐도 세젤예"라는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진세연은 '각시탈' 당시 "통통한 볼살이 고민"이라며 "젖살이라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자평대로 진세연은 볼살 실종으로 더욱 완벽한 미모를 자랑한다.

진세연은 최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기원 2017 드림콘서트 인 평창 진행자로 나섰다.
culture@heraldcorp.com

  • ▶ 아이유 "다음 생엔 설리로 태어날래" 이유가…
  • ▶ 추자현 친모 "네가 죽었어야 했어" 독설
문화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