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인사 조직개편… 어디에 초점 맞췄나?
기사입력 2018-01-09 15:58 작게 크게
포스코 인사 조직개편 단행
포스코 인사, 안정화 전문성에 초점

이미지중앙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장 교체 및 정기 임원인사와 함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9일 포스코는 오형수 중국 장가항법인장을 철강생산본부 포항제철소장으로 임명하고, 정탁 철강사업전략실장을 철강사업본부장으로 임명하는 등 부사장 승진 2명을 포함한 임원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통상 2월 초에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시행하던 포스코는 올해는 한 달가량 시기를 앞당겼다.

포스코는 올해가 창립 50주년을 맞는 만큼 조기에 조직을 안정화시키고 조직전문성과 솔루션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해 조기 인사 개편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수년간 구조조정을 통해 임원 규모를 지속적으로 감축한 포스코는 올해도 소규모로 인사를 단행했다.

권오준 회장, 오인환 사장, 최정우 사장 등 3인 대표이사 체제도 그대로 유지된다.

포스코는 다양성 제고와 여성인력 활용을 위해 이유경 상무, 오지은 상무보 등 여성 임원급도 2명도 승진 발탁했다.

아울러 포스코가 현장직원을 독려하기 위해 도입한 '명장' 중에서는 처음으로 상무보가 탄생했다고 전했다.
culture@heraldcorp.com

  • ▶ 고현정 마음고생 심했나?...살 빠진 모습 '청초'
  • ▶ 김생민 성추행 왜 더 큰 충격인가?…펑펑 쏟은 눈물, 여론 돌아섰다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