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하라 사막, 북반구 살인한파로 겨울왕국 변신
기사입력 2018-01-09 16:35 작게 크게
사하라 사막, 살인한파로 눈 내려
사하라 사막 눈 최대 40cm 쌓여

이미지중앙

2016년 사하라사막(사진=카림 부셰타타가 찍은 사진은 올린 개인 트위터 캡처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지구상에서 가장 무덥고 건조한 땅으로 알려져 있는 사하라 사막에 살인적인 눈이 내렸다.

8일 알제리 일간지 TSA는 전일 눈 폭풍이 몰아친 뒤 알제리 북서쪽 마을 인근 사막에 최고 40cm의 눈이 쌓였다고 밝혔다.

이날 북반구 대부분의 지역을 강타한 한파에 사하라는 겨울왕국이 됐다.

한편 통계에 따르면 사하라 사막에도 드물지만 눈이 내린 것으로 전해진다. 사막을 덮을 만큼 폭설이 내린 것은 지난 1979년과 2005년, 2012년, 2016년으로 손꼽힌다.
culture@heraldcorp.com

  • ▶ 이서원, 여배우 귓불 타액 행위 드러나
  • ▶ 워마드 성체 훼손 이전, 여성용 십자가 성인용품도 등장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