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과 개고기 식용, 상관 없는 관계 같아도...
기사입력 2018-01-12 10:41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평창 동계올림픽과 개고기 식용(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가 다가오면서 개고기 식용을 불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동물수호친구들, 전국동물보호 활동가 연대, 한국동물보호연합은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북인사마당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동물 학대와 개 도살, 개 식용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국제적인 행사를 앞두고 개고기 식용에 대한 논란은 끊임없이 빚어져 왔다. 약 30년 전에는 88서울올림픽 개최 당시 정부가 직접 보신탕 판매를 금지시킨 적이 있다. 세계인들이 한국의 개 식용문화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할 것을 의식한 조치였다.

지난해 1월에는 강원도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개고기로 만든 보신탕을 팔아도 괜찮지만 간판은 내리라"는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찾은 외국인들에게 혐오감을 준다는 이유로, 평창과 강릉 일대에 있는 보신탕 식당 40여 곳의 간판을 일반 식당 문구로 바꾸라는 의도였다.

세계적인 검색 사이트 구글에 ‘평창올림픽 청원’을 검색하면 ‘글로벌 기업 스폰서십 철회’ ‘평창올림픽 보이콧’ 등 관련 서명운동 수십 건이 올라와 있다. 해외 시민정치참여 사이트 중 하나인 체인지닷오아르지(change.org)에서는 지난달 27일부터 진행한 ‘평창올림픽 거부운동’에 지난 11일 기준 45만3303명이 서명한 상황이다.

이들은 평창 동계올림픽 티켓 판매 부진의 요인에는 북한의 핵 위협뿐만 아니라 한국의 개식용 문홛 일조했다면서 비판하는 의견이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개고기 식용을 반대했다. 표 의원은 지난해 8월 자신의 SNS를 통해 '항생제 개고기'와 관련한 기사링크를 공유한 뒤 "개식용 자체가 불법. 일부 시행령 규정을 근거로 방치하고 있으나 평창 동계올림픽 전까지 반드시 확실한 불법화 조치가 필요하다. 전입법 노력 계속하겠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처럼 전혀 상관이 없을 것 같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개고기 식용 문제이지만, 여전히 갑론을박은 이어지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 ▶ 송중기, 태연...이거 무슨 사진인거죠? (영상)
  • ▶ 왕진진 낸시랭, 거짓말은 누가 하는 걸까?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