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진해성, 김흥국·금잔디·송가인 등과 함께 평창 동계 올림픽 로고송 참여
기사입력 2018-01-12 16:31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사진=평창 동계 올림픽 로고송 녹음 현장.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영욱 기자] 가수 진해성이 2월 9일부터 시작되는 평창 동계 올림픽의 로고송 재능기부에 참여했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평창 동계 올림픽 성공 기원을 위해 트로트 가수들이 재능기부를 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미 녹음은 끝마쳤고 좋은 마음으로 다들 모여 현장 분위기는 매우 훈훈했다”고 전했다.

해당 녹음에는 트로트 가수 진해성 외에도 김흥국(대한가수협회장), 금잔디, 송가인 등 다수의 가수들이 함께 했다.

진해성은 지난 8월 발표한 신곡 ‘사랑 반 눈물 반’으로 떠오르는 신예 트로트 가수로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에는 전국의 가요제에서도 신곡 ‘사랑 반 눈물 반’으로 참가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등 뜨거운 반응으로 주목 받고 있다.

한편 진해성은 지역별 노래교실, 라디오, 가요무대, 전국노래자랑, 인터뷰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 ▶ 송중기, 태연...이거 무슨 사진인거죠? (영상)
  • ▶ 왕진진 낸시랭, 거짓말은 누가 하는 걸까?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