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케이 '염소꽃' 별명에 보인 반응? "웃기긴 하더라"
기사입력 2018-02-14 10:54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준케이(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2PM 준케이가 자신의 별명을 언급했다.

앞서 준케이는 2008년 신인 시절 한 무대에서 박효신의 '눈의 꽃'을 부른 바 있다. 당시 준케이는 불안한 음정 처리와 음 이탈로 화두에 올랐다. 목소리가 염소처럼 떠는 것 같다고 해 '염소꽃'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준케이는 최근 취재진과 가진 인터뷰 자리에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당시 준케이는 "'눈의 꽃' 사건 이후 처음에는 사람들이 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나도 그 영상을 봤는데 웃기긴 하더라. 그 다음에는 제가 어떤 걸 하더라도 웃긴 이미지로만 각인이 되니까 당황했다"고 말했다.

또한 준케이는 "사실 그때 무대에 오르기 전 몸이 안 좋아서 노래를 제대로 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 가수가 변명을 하는 건 안 좋지만 신인이다 보니까 내 컨디션이 안 좋다고 그 자리에서 빠질 수도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준케이는 "나의 명백한 실수고 거기에 대해선 달리 할 말이 없다. 앞으로 더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면 된다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준케이는 최근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었다.


culture@heraldcorp.com

  • ▶ 송중기, 태연...이거 무슨 사진인거죠? (영상)
  • ▶ 선미, 동성애자 의혹 받은 이유가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