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현장;뷰] 뮤지컬 ‘존 도우’ 정동화 “작품에 대한 확신 있었다”
문화|2018-03-13 15:25
이미지중앙

뮤지컬 존 도우 정동화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희윤 기자] 정동화가 뮤지컬 ‘존 도우’에 대한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끈다.

13일 서울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존 도우’ 프레스콜과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정동화는 존 도우 사기극의 주인공이 되는 떠돌이 윌러비 역을 맡았다. 이날 정동화는 “처음에 더블캐스팅이라고 들었다. 그러다 갑작스레 원캐스트 제안을 받아 한번 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연습하며 작품의 메시지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며 “과거 미국의 이야기지만 지난 이야기를 그대로 구현해내는 것이 아닌, 오늘날 대한민국에도 꼭 필요한 신념과 위로의 메시지를 담고 있어 충분히 관객 분들도 좋아하고 공감할 거라 믿으며 작품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존 도우’는 프랭크 카프라 감독의 영화 ‘존 도우를 찾아서’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1934년 대공황 이후 뉴욕에서 동명 인물이 사회에 항거하는 의미로 시청 옥상에서 자살하겠다는 유서 한 통을 보내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4월 22일까지 서울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culture@heraldcorp.com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