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측 "세월호 자료 화면, 2차 피해 우려된다.. 사용 중단 부탁" (공식입장)
기사입력 2018-05-16 17:25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사진=MBC)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MBC가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문제의 장면 사용 중단을 요청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과 출연자들의 요청에 의한 것으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서다.

MBC는 16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MBC는 같은 날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전참시' 사태에 관한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한 취재진은 논란의 장면이 캡처 이미지로 온라인에 확산되며 발생하는 세월호 유가족과 출연자들에 대한 2차 피해 대책을 물었다. 이에 조능희 위원장은 "홍보 부서와 협의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진상조사위원회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제작진의 고의성이 없다고 판단했으나,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엄중히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책임자에 대한 공식 징계를 요청할 예정이며, 프로그램의 존폐는 향후 출연진과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전참시'는 지난 5일 이영자의 어묵 먹방을 내보내면서 세월호 참사 보도 화면을 배경으로 사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culture@heraldcorp.com

  • ▶ 황보라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결혼 임박
  • ▶ 박봄 그리고 성접대 의혹 김학의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