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련형 전자담배 두고 '시끌'...담배업계가 직접 밝힌 입장은?
기사입력 2018-06-07 15:44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궐련형 전자담배(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두고 입장차가 드러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는 성분이 5개 검출됐고, 일부 제품에서 일반 담배보다 더 많은 타르가 검출됐다고 7일 밝혔다.
하지만 이런 지적에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를 생산하는 한국필립모리스는 입장 자료를 통해 분석 결과를 반박했다.

한국필립모리스 측은 "일반담배보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물질이 현저히 감소되었다는 식약처의 이번 연구 결과는 아이코스의 유해물질 감소에 대한 당사의 연구 결과를 다시 한번 입증하는 것"이라며 "이는 제품의 위험도 및 유해성 감소 가능성을 보여주는 고무적인 결과로 지속적으로 검증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필립모리스 측은 궐련형 전자담배의 타르 검출과 관련해서는 "타르는 일반담배에 적용되는 개념으로 연소가 발생하지 않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적용한 것은 잘못됐다"고 말했다.

이들의 입장에 따르면 궐련형 전자담배와 일반 담배의 유해성 차이는 타르 함유량이 아닌, 배출물의 구성성분과 유해물질량을 비교해야 한다는 것.

이같은 입장차이에 소비자들도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궐련형 전자담배를 찐 게 아니라 태워서 측정한 것은 잘못됐다고 지적하거나, 궐련형 전자담배의 해로운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culture@heraldcorp.com

  • ▶ 황보라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결혼 임박
  • ▶ 박봄 그리고 성접대 의혹 김학의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