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띤 토론의 장 펼친다…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7월 개막
기사입력 2018-06-07 16:28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사진=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희윤 기자]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이 더 치열하게 돌아온다.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이 오는 7월 20일부터 서울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다시 관객들을 만난다.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2016 공연예술창작산실 연극 우수작품’ 이자 ‘창작산실 2018 올해의 레퍼토리’ 선정작이다. 작품은 창조론과 진화론으로 나뉜 각 패널들이 100분간 열띤 토론을 펼치는 내용을 그린다.

무대는 가운데 사회자를 중심으로 패널로 출연하는 배우들이 서로 마주보게 착석할 뿐만 아니라 75인치 모니터 5대에 실시간으로 자료화면과 패널을 송출하는 영상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토론 방송 스튜디오를 실감나게 구현해냈다. 또한 객석 또한 양쪽으로 갈려 공연장이 아닌 마치 실제 토론장에서 관객 스스로 패널이 되는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다.

객관적인 시선으로 많은 신뢰를 받고 있는 XBS ‘백분토론’의 사회자 신석기 역에는 홍우진과 조원석이 참여한다. 진화론 패널에는 진화 생물학 박사이자 신이 없다고 증명하고 싶은 무신론자 전진기 역에 양경원과 차용학이 연기한다. 기생 전문가 현충희 역은 유연과 홍지희가, 종교철학을 전공한 연예인 육근철 역은 김늘메와 김종현이 맡았다.

진화론에 맞서는 창조론 패널에는 기독교 신자이자 분자 생물학 박사 이성혜 역을 이지해와 정선아가 맡았으며, 신의정과 서예화가 천주교 신자이자 천문학자 겸 수학자 우지현 역을 그리고 인문학과 철학에 관심이 많은 뇌과학자 나대수 역에 정재헌과 마현진이 캐스팅됐다.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오는 7월 20일부터 8월 19일까지 서울 홍익대 대학로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한다.

culture@heraldcorp.com

  • ▶ 황보라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결혼 임박
  • ▶ 박봄 그리고 성접대 의혹 김학의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