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추자현 측 "퇴원 후 산후조리원行.. 건강하다"
문화|2018-06-12 18:31
이미지중앙

배우 추자현(왼쪽) 우효광 부부(사진=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배우 추자현이 출산 후 입원 치료를 받다가 12일 퇴원했다.

추자현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오후 1시 경, 추자현이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 수속을 밟았다"고 밝혔다.

추자현은 지난 1일 출산 후 일시적인 경련 증세로 근처 응급실로 이송됐다. 경련 시 폐로 흘러들어간 분비물로 인한 흡인성 폐렴으로 중환자실에서 산소호흡기의 도움을 받기도 했으나, 의료진의 도움으로 빠르게 건강을 회복했다는 것이 소속사의 설명이다.

소속사에 따르면 추자현은 현재 산후조리원에서 남편 우효광과 함께 아들 바다 군을 돌보고 있다.

추자현은 지난 10일 의식불명설에 휩싸이며 대중의 걱정을 샀다. 당시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아울러 지난 11일 방송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도 제작진이 직접 "이상 없이 쾌유 중"이라고 추자현의 근황을 전하며 대중을 안심시켰다.
culture@heraldcorp.com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