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카카오M, 이병헌·김태리·공유 등 '한류스타 소속사' 손 잡았다
문화|2018-06-27 16:28
이미지중앙

(사진=카카오M 로고)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종합콘텐츠기업 카카오M이 BH엔터테인먼트, 제이와이드컴퍼니, 숲엔터테인먼트 등 3개 배우 매니지먼트사, 국내 1위 글로벌 광고모델 캐스팅 에이전시 레디엔터테인먼트와의 ‘전략적 지분투자’와 ‘파트너십’ 등 협업 체계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한류스타 배우군을 확보해 경쟁력을 갖추고, K-콘텐츠의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하겠다는 취지다.

27일 카카오M은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이 같이 밝혔다. 현재 ▲BH엔터테인먼트(이병헌, 김고은, 추자현 등) ▲제이와이드컴퍼니(김태리, 이상윤, 최다니엘 등) ▲숲엔터테인먼트(공유, 공효진, 전도연 등) 소속 배우들은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및 글로벌무대에서 꾸준히 러브콜을 받으며 활약하고 있다.

카카오M은 "국내외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한류 스타 배우 군단’을 확보함에 따라 영상산업 전 분야에 걸쳐 밸류체인을 형성하며 영향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레디엔터테인먼트의 중국법인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배우들의 전략적인 글로벌 진출을 통한 수익 다각화를 적극적으로 모색하며 영향력 확장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모회사 카카오가 보유한 슈퍼IP(지적재산권), 탄탄한 스타급 작가와 감독 영입 등을 토대로 제작시스템을 완성하여 글로벌 콘텐츠 시장을 겨냥한 밸류체인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영상산업 전반에 걸쳐 강력한 파급력을 선보인다는 각오다.

이번 협업이 페이브, 크래커, 스타쉽, 킹콩 by 스타쉽, 플랜에이, 문화인 등의 레이블과 나일론코리아 등 카카오M의 기존 자회사와 결합해 K-컬처 산업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미치리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영상컨텐츠컴퍼니의 나일론코리아는 셀러브리티 콘텐츠가 강화되면서 포털 다음(Daum)과 협업으로 디지털 매체력 증대까지도 기대된다.

카카오M 이제욱 대표이사는 “카카오M은 배우·제작·광고 등을 아우르는 밸류체인 완성으로 수익을 극대화하여 빠른 시간 내 K-Contents 1위 사업자로 도약할 것”이라며 “모회사 및 파트너기업들과 시너지를 강화하여 기업공개(IPO)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M은 지난해 1월 모바일 영상 제작소 ‘크리스피 스튜디오’에 이어 같은 해 5월 ‘스튜디오 드래곤’과 공동 투자한 드라마제작사 ‘메가몬스터’를 운영하며 영상 제작 비즈니스를 운영 중이다. 또한 매거진 나일론코리아를 인수해 ‘뷰티’, ‘패션’ 등 다수의 트렌디한 온·오프라인 콘텐츠를 기획, 생산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