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장관, '부적절 표현 주의' 靑 경고에도…
기사입력 2018-07-10 09:04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송영무 장관은 지난 9일 군내 성폭력을 주제로 한 간담회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성폭력의 책임을 여성에게 돌리는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되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송영무 장관은 지난해 9월 청와대로부터 부적절한 발언에 대한 주의 조치를 받은 바 있다. 국회 국방위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비판한 뒤였다.

당시 송영무 장관은 문정인 특보에 대해 "학자 입장에서 떠드는 느낌이지 안보 특보로 생각되지 않아 개탄스럽다"라고 했다. 다소 수위 높은 비판이라 논란이 일었다.

그러자 윤영찬 국민소통 수석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송영무 장관의 발언과 관련, 국무위원으로서 적절하지 않은 표현과 조율되지 않은 발언으로 정책적 혼선을 야기한 점을 들어 엄중 주의 조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에도 송영무 장관의 말실수는 몇 차례 이어졌다. 지난해 11월에는 장병들과 오찬 자리에서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했다. 성희롱에 해당하는 표현이라는 지적이 이어지며 빈축을 샀다.

이와 관련, 송영무 장관은 농담이었다고 사과했다. 또한, 이번 발언에 대해서도 오해라며 사과했다.
culture@heraldcorp.com

  • ▶ 이서원, 여배우 귓불 타액 행위 드러나
  • ▶ 워마드 성체 훼손 이전, 여성용 십자가 성인용품도 등장

베스트 정보

문화 주요뉴스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