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워마드 성체 훼손, '여권 신장' 빌미…"나는 오직 나의 신만 믿는다"
문화|2018-07-11 09:43
이미지중앙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이 세간의 후폭풍을 야기하고 있다.

지난 10일 페미니스트 커뮤니티 워마드 홈페이지에는 한 회원이 성체 훼손 사실을 공개해 파문을 일으켰다. 글쓴이는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과 더불어 훼손된 성체(천주교에서 예수의 몸으로 신성시하는 축성된 빵) 사진을 게시했다.

해당 워마드 회원이 공개한 성체 사진에는 "예수 XXXX"라는 등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낙서가 가득 쓰여 있다. 여기에 불타 반쯤 녹아 없어진 성체의 모습도 포착된다.

성체를 훼손한 워마드 회원은 "이 사진을 보고 사탄숭배라고 하는 이가 있더라"고 언급하며 "예수X 싫어하면 사탄 숭배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기에 "나는 XX신만 믿는다"라면서 "열등한 XXX이라 이거 아니면 저거라고 밖에 생각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특히 해당 회원은 성체 훼손 배경에 대해 가톨릭계의 여권 현주소를 언급했다. 그는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아담의 갈비뼈에서 나왔다고 가르친다"고 지적하며 "여자에게는 사제 자격이 주어지지 않고 낙태죄 폐지도 반대하는 등 여성 인권 정책마다 반대하는 천주교를 존중할 이유는 없다"라고 비판했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