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워마드 성체 훼손, 주교회도 분노했다…"사회악에 法 처벌하라"
문화|2018-07-12 10:57
이미지중앙

(사진=워마드)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워마드 성체 훼손 파문과 관련해 천주교계가 성토 여론에 동참했다.

지난 11일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입장문을 내고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에 대한 강경한 태도를 밝혔다. 주교회의는 "해당 사건은 천주교 신자는 물론 종교적 가치를 소중히 생각해 온 여타 종교인들에게도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이라면서 "믿고 말고를 떠나 종교인에게 소중한 것을 공개적으로 모독하는 행위는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주교회의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는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대해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받을 것"이라고 비판을 서슴지 않았다. 또한 "보편적 상식과 공동 선에 반하는 사회악은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라고 처벌을 촉구했다.

한편 앞서 지난 10일 강경 페미니스트 커뮤니티 워마드 게시판에는 천주교에서 신성시하는 성체 훼손 사진이 게재돼 논란을 야기했다. 게시자는 "천주교가 여성을 억압한다"는 취지의 발언과 함께 낙서가 쓰이고 불에 타 훼손된 성체 사진을 게시했다. 이후 워마드의 도 넘은 행위와 성체 훼손의 의미에 대한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베스트 정보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