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月 12만 5000원에 수익 500%"…청년 내일채움공제, 기해년 '청신호'
문화|2019-01-08 17:48
이미지중앙

(사진=고용노동부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새해를 맞아 청년 내일채움공제 사업이 청년 취업자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8일 고용노동부는 "지난 3일부터 2019년도 청년 내일채움공제 신규 신청을 받고 있다"라고 발표했다. 2년형과 3년형으로 나뉜 청년 내일채움공제 사업은 월 10만원대의 적립금으로 500% 안팎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사업으로 사회 초년생들의 목돈마련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청년 내일채움공제 3년형의 경우 청년 근로자가 월 16만 5000원씩 3년 간 600만원을 모으는 한편 정부와 기업으로부터 총 2400만원을 지원받아 총 3000만원의 목돈 마련이 가능하다. 2년형 가입자의 경우 월 12만 5000원 씩 적립해 총 1600만 원을 지급을 수 있다. 만기 후에도 중소벤처기업부 내일채움공제 연장 가입 시 최대 8년의 장기적인 목돈 마련을 할 수 있다.

한편 청년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청년들의 장기근속을 위해 고용노동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프로젝트다. 청년 내일채움공제 신청 직원을 보유한 기업은 2년형 해당 시 500만원, 3년형 해당 시 750만원의 채용유지지원금을 지원받는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