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미세먼지 '나쁨' 건강만 치명타? 경제 붕괴 초래한다
뉴스|2019-01-18 10:43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미세먼지 나쁨 수준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오전 이후부터 기온이 다소 올라가면서 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이는 곳이 많을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올 겨울 미세먼지 나쁨 상태가 예년보다 강하게, 자주 이어지는 것에 우려가 크다. 미세먼지 나쁨 상태의 지속은 국민의 건강 뿐 아니라 경제 체계를 휘청이게 만들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는 더욱 우려스럽다.

MBC '뉴스데스크'가 성균관대 예방의학과 정해관 교수팀의 연구결과를 소개한 바에 따르면 정 교수팀이 응급실 환자정보 460만 건을 분석한 결과, 만성 폐쇄성 폐질환, 폐렴, 허혈성 심장질환, 심부전 등 질병은 미세먼지 '나쁨'과 '보통'에 따라 확연히 차이가 난다는 경고가 나왔다. 특히 초 미세먼지 나쁨 수준일 때 관련 질병 환자는 급증했다.

이뿐 아니다.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을 통해 경제 악화를 경고한 이도 있다. 이지언 환경운동연합 에너지 국장은 "OECD에서 낸 보고서에 따르면 이대로 만약 대기오염 수치가 계속된다고 하면 40년 뒤에는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사망률이 한국이 가장 높을 수 있고 경제 피해도 가장 클 것으로 보고있다"면서 "한국이 부담해야 할 대기오염 비용이 한 200억 달러, 한국 돈으로는 22조 원"이라고 심각한 상황에 이를 수 있음을 알린 바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