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독’으로 돌아왔다...손승원, 숨겨왔던 속내 토로에 오히려 화만 불러온 까닭
문화|2019-02-12 11:23
이미지중앙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주취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배우 손승원이 자신의 병명을 밝힌 가운데 여전히 여론이 싸늘하다.

손승원 측은 지난 11일 자신의 주취운전과 관련한 보석심리와 관련해 손승원이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밝혔다. 손승원은 잘못을 뉘우친다는 발언을 했다.

하지만 여론에는 이미 찬바람이 가득다. 오히려 병명을 언급하며 동정심에 호소한다는 비판까지 일어나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이미 손승원이 전력을 갖춘 것도 모자라 죄질 또한 나쁘기 때문으로 보인다. 손승원은 이미 ‘삼진아웃’을 당해 면허가 박탈된 전력이 있었다. 하지만 손승원은 그런 상황에서도 또 같은 잘못을 반복했다.

아울러 상황이 불거졌을 났을 당시에도 괘씸한 행태를 보였다는 목소리가 높다. 당시 손승원은 사고를 내놓고도 그대로 자리를 떴다. 이에 경찰차와 손승원 차량의 추격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