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유산균 2천500억 개까지 증식"…프리바이오틱스, 하얀 가루의 마법
문화|2019-05-17 11:15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최근 장내 환경이 면역력과 연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프리바이오틱스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프리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를 활성화시키는 동시에 장에 나쁜 유해균을 억제하는 하고 유익균을 증식 시켜 다이어트, 염증성 장 질환, 알레르기 질환 등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프리바이오틱스가 많이 함유된 음식에는 주로 식이섬유가 풍부한 양배추, 사과 우엉 등이 있다.

최근 프리바이오틱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JTBC '알짜왕'에서도 프리바이오틱스에 대해 다뤘다.

가정의학과 전문의 박민수는 "주의해야할 점은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 다르다. 프리는 '앞' '전'의 뜻을 갖고 있다"며 "프리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의 먹이가 된다. 프리바오틱스를 공급해서 장내 환경을 개선했을 때는 유산균 한 개가 최대 2500억 개까지 증식한다"고 설명했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