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청도 코로나 확진자 판정 두 명 발생…'청정지역' 경남까지 덮칠까
뉴스|2020-02-20 00:00
이미지중앙

(사진=YTN 뉴스 캡처)


경북 청도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2명 발생하면서 인접한 경남에도 긴장감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19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청도군 화양읍 대남병원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 2명이 검사 결과 양성으로 드러나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경북 지역의 확진자는 5명으로까지 늘어난 상황이다.

대구를 비롯한 경북 지역의 코로나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추가 되면서 지역 방역망에 구멍이 뚫린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가운데 인접한 '코로나 청정지역' 경남 지역 방역망에도 비상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부산을 비롯한 경남 지역에는 현재까지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날 해운대백병원과 양산부산대병원에 이송됐던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청도 코로나 확진자 2명의 구체적인 신원과 동선은 아직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