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방역당국 "침착함 유지 필요"…코로나의심환자 속출에 개정대응지침 발표
뉴스|2020-02-20 03:08
이미지중앙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코로나 의심 환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방역당국이 개정된 대응지침을 발표하며 침착성을 강조했다.

20일 국내 지역사회 감염사례에 대한 적극적인 확인과 조치를 위해 개정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지침(지자체용)’이 이날부터 적용된다.

이번 대응지침에 따르면 의료진의 적극적인 판단이 중요해진 모양새다.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감염 의심이 되는 환자는 해외 여행력과 관계없이 적극적으로 검사가 이루어져야한다.

또 지역사회에서 원인 불명의 폐렴 등으로 의료기관에 입원하는 환자는 음압병실 또는 1인실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수행해야 한다.

앞서 전날(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은 대응지침을 발표하며 "확진 환자의 임상적·역학적 특성을 고려해 볼 때 현재까지 사스(SARS)나 메르스(MERS)에 비해 전염력은 높지만 치명률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공포 분위기 조성에 대해 경계했다.

이어 "지나치게 두려워하지 말고 침착함을 유지하면서, 환자를 신속히 발견하고 발견된 환자는 신속히 격리해야 한다"며 "적극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