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황교안 대행 탄핵에 동참 안 해...“더 논의하겠다”더니 결국
기사입력 2017-02-27 16:24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바른정당이 결국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대한 탄핵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뉴스캡처


[헤럴드경제 법이슈=김은수 기자] 바른정당이 결국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대한 탄핵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정의당 등 야 3당은 2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대한 탄핵을 추진키로 했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까지만해도 “더 논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지만 이날 오후 “황교한 권한대행 탄핵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며 자유한국당과 뜻을 같이 했다.

정병국 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황 대행의 특검 연장 거부는 100번 탄핵돼야 마땅하지만 황 대행의 탄핵과 관련해 법상 안 되는 것은 안 되는 것"이라며 "사유가 탄핵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 대표는 "황 대행의 특검 수사기간 연장 거부 결정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진실규명을 원하고 있는 대다수 국민의 바람을 무참히 짓밟은 처사이자 특검법의 취지에도 반하는 독재적 결정"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매우 안타깝다"고 황 대행 탄핵에 동참할 수 없음을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어 "바른정당은 특검법 재제정을 포함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박근혜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중인 특검 연장을 거부했다.

issueplus@heraldcorp.com

법&이슈 주요뉴스
비즈링크


포토 뉴스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