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타선의 일관된 침묵' 1라운드 탈락 문턱에 놓인 대한민국
기사입력 2017-03-07 22:39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1안타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긴 이대호(좌). [사진=뉴시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차지훈 기자] 한국이 네덜란드에게 일방적인 패배를 당했다. 결국 한국은 1라운드 탈락의 문턱 앞에 놓이게 되었다.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A조 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 0-5로 패했다. 선발 우규민은 1홈런 포함 6피안타를 허용하며 3실점(3자책점)으로 패전투수가 되었다. 타선에서는 이용규와 손아섭만이 2번 이상의 출루했을 뿐, 나머지 선수들은 베이스를 두 번 이상 밟지 못했다.
이날 한국의 선발 타순은 이용규(중견수)-서건창(2루수)-김태균(지명타자)-이대호(1루수)-손아섭(우익수)-민병헌(좌익수)-박석민(3루수)-김하성(유격수)-김태군(포수)로 구성했다. 이에 맞선 네덜란드의 선발타순은 안드렐톤 시몬스(유격수)-주릭슨 프로파(중견수)-잰더 보가츠(3루수)-블라디미르 발렌티엔(우익수)-조나단 스쿱(2루수)-디디 그레고리우스(지명타자)-커트 스미스(1루수)-다셴코 리카르도(포수)-랜돌프 오뒤버르(좌익수)로 출격했다.

한국 타선은 전날 이스라엘전과 똑같이 침묵으로 일관했다. 선발과 교체 포함 10명의 선수 중 멀티히트를 기록한 선수는 없었다. 병살타만 3개를 기록하며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해결사 역할을 기대했던 김태균은 무안타로 부진했고 이대호는 1안타에 그치며 실망감을 안겼다. 결국 분위기를 뒤바꿔줄 타석에서의 해결사는 경기 종료까지 등장하지 않았다.

1회말 네덜란드는 선두타자 시몬스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프로파가 우측 담장을 넘기는 2점짜리 홈런을 터뜨렸다. 이어 보가츠가 우월 3루타를 날렸으나 우규민은 발렌티엔을 삼진, 스쿱을 유격수 플라이, 그레고리우스를 3루 땅볼로 잡고 위기에서 벗어났다.

한국은 2회초 이대호의 우전 안타로 무사 1루를 만들었지만 손아섭의 2루수 병살타로 찬스가 무산되었다. 병살타는 3회초에도 나왔다. 김태군과 이용규의 연속 볼넷으로 1사 1,2루 찬스가 주어졌지만 서건창이 유격수 병살타를 치며 또 한번 기회를 날렸다.

네덜란드는 6회말 쐐기포를 날렸다. 2사 후 리카르도의 좌전 안타로 불씨를 살린 네덜란드는 오뒤버르의 좌월 2점홈런으로 점수를 5점차로 벌렸다.

8회초 1사 1루에서는 김태균이 2루수 병살타로 또 한번 찬물을 끼얹었다. 결국 한국은 9회초까지 점수를 내지 못한 채 무기력하게 패하고 말았다.

투타가 모두 부진하며 탈락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은 자력으로 2라운드에 진출할 기회를 놓쳐버렸다. 이제는 기적만을 바라야 하는 상황이다.

sports@heraldcorp.com

  • ▶ [삼순 데플림픽] 한국 볼링, 8년 만에 재연한 ‘금·은·동’ 싹쓸이
  • ▶ 대한장애인체육회, ‘2017 KPC 개발도상국 초청 장애인스포츠 개발캠프’..
  • ▶ 브렌든 그레이스, 메이저 최저 62타 신기록 작성
  • ▶ 조던 스피스, 디오픈서 메이저 3승째 겨눈다
  • ▶ 김인경, 마라톤클래식 3R에서 선두에 2타차 2위
프리미엄 링크
스포츠 주요뉴스
베스트 정보
비즈링크


인기 정보
포토 뉴스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쇼핑정보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