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양현종 완봉승' KIA, 두산 꺾고 승부 원점
기사입력 2017-10-26 22:37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완봉승을 거두며 주먹을 불끈 쥔 KIA 양현종.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현우 기자] '호랑이' KIA 타이거즈가 '곰' 두산 베어스를 잡고 시리즈 동률을 이뤘다.

KIA는 26일 광주-KIA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1차전 패배의 아픔을 말끔히 씻었다. 시리즈 1-1 동률.
이번 경기는 토종 투수들의 자존심을 건 한판 싸움이었다. 두산은 선발로 장원준을 지정했다. 그는 7이닝 4피안타 5볼넷 무실점으로 역투를 펼쳤다. 실책과 실점 위기를 병살타로 잡아내며 특유의 노련미를 뽐냈다. 4회에 위기가 있었으나 나지완과 안치홍을 처리하며 무실점 행보를 이어갔다. 7이닝까지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잡아내며 본인 미션을 100% 이상 완수한 후 함덕주에게 마운드를 양보했다.

한편, KIA는 양현종이 선발 마운드를 지켰다. 이날의 주인공이기도 한 그는 9이닝 무실점으로 완봉승을 거뒀다. 한국시리즈 통산 10번째 완봉승. 그는 '시즌 20승'에 걸맞은 피칭을 구사했다. 2, 3, 4회 3이닝을 연속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8회 말, 팀 타선이 득점에 성공했다. 타석에 들어선 나지완은 3루 앞 땅볼을 쳤다. 3루 주자인 김주찬이 런다운에 걸렸지만, 두산 포수 양의지의 판단 미스로 김주찬이 홈 베이스로 달리기 시작했다. 결국, 김주찬은 1점을 추가했고, 이 점수는 이날 첫 득점이자 마지막 득점이 됐다.

타선이 득점하자 양현종은 자신감 있는 얼굴로 9회 마운드에 올랐다. 2사 1루 상황, 양현종과 양의지의 치열한 신경전은 이날의 하이라이트였다. 양의지로서는 본인의 실수를 만회하고 싶었을 터. 모든 구종을 파울로 처리하며 양현종을 괴롭혔다. 하지만 양의지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양현종은 승리의 주인공이 되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1승 1패로 균형을 맞춘 양 팀은 28일 잠실야구장에서 한국시리즈 3차전을 치른다.

sports@heraldcorp.com

스포츠 주요뉴스


포토 뉴스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