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5차전] ‘이범호 만루홈런’ KIA, 잠실에서 한국시리즈 우승
기사입력 2017-10-30 23:29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오늘 만루홈런의 주인공 이범호 [사진=KIA 타이거즈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율 기자] KIA 타이거즈가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한국시리즈에서 파죽의 4연승하며 8년 만에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KIA는 3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7-6으로 승리했다. KIA의 통산 11번째 한국시리즈 우승. 한 번도 실패가 없었다는 것이 자랑이다. 또 9번째 잠실에서의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기록도 만들었다.
KIA의 선취점은 3회에 나왔다. 선두타자 이명기가 유격수 앞 내야안타로 살아 나가고, 희생 번트로 2루까지 진루했다. 후속타자 버나디나의 안타로 이명기가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최형우가 안타로, 나지완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하며 KIA가 만루기회를 잡았다. 이때 이범호가 타석에 올라와 니퍼트의 초구를 때려 좌측 담장을 넘겼다.

이범호의 만루홈런으로 기세를 탄 KIA는 6회 초 2점을 추가로 뽑아내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그러나 두산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7회말 두산은 양의지, 정진호, 민병헌, 오재원 등의 연속 안타로 6득점 올리며 KIA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9회말에는 2차전에 완봉승을 거둔 양현종이 마무리로 올라왔다. 양현종을 상대로 두산은 다시 한 번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조수행이 친 타구가 수비 실책으로 뒤로 빠지면서 1사 2, 3루가 만들어졌다. 그러나 양현종이 박세혁과 김재호를 유격수 플라이와 파울 플라이로 처리하면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sports@heraldcorp.com

스포츠 주요뉴스


포토 뉴스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