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두산, 린드블럼 145만 달러에 영입...니퍼트와는 작별
기사입력 2017-12-11 17:01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베어스의 일원이 된 린드블럼.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유태원 기자] 롯데에서 뛰었던 조쉬 린드블럼(30)이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는다.

두산은 11일 오후 공식자료를 통해 '우완 조쉬 린드블럼과 총액 145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두산 관계자는 "키 195cm, 체중 105kg의 건장한 체격에 젊은 나이, 위력적인 구위 등 린드블럼이 선발의 한 축을 담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미국 출신의 린드블럼은 2015년 롯데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했다. 그 해 32경기에 나서 210이닝을 던지며 13승 11패 평균자책점 3.56을 기록했고, 2016 시즌에는 30경기(177⅓이닝)에서 10승 13패 평균자책점 5.28을 찍었다.

그는 2016 시즌이 끝난 뒤 딸 건강 문제로 메이저리그에 복귀했지만 지난 7월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후 페넌트레이스 12경기(72⅔이닝)에서 5승 3패 3.7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여전한 구위를 뽐냈다. 포스트시즌에서도 2경기에 등판해 위력적인 피칭을 했다. 린드블럼은 KBO리그 3시즌 동안 통산 74경기에 등판해 28승 27패 평균자책점 4.25를 기록했다.

한편 두산은 앞서 지난 10일 미국 출신의 우완 투수 세스 프랭코프(29)와 총액 85만 달러(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75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이달 1일에는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지미 파레디스(29)와 총액 80만 달러(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70만 달러)에 계약했음을 알렸다. 여기에 린드블럼까지 영입, 2018 시즌 뛸 외인 3명을 모두 채우면서 지난 2011 시즌부터 2017 시즌까지 7시즌 동안 함께 했던 더스틴 니퍼트(36)와 자연스럽게 결별하게 됐다.

sports@heraldcorp.com

  • ▶ [NBA] MVP 경쟁, 제임스 하든이 확실시되는 이유
  • ▶ [축구] 역대 월드컵 대표팀의 유니폼 변천사
인기 정보
스포츠 주요뉴스


포토 뉴스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