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프로야구] 롯데 좌타 라인업 적중, 넥센 꺾고 시즌 3승 달성
스포츠|2018-04-10 22:42
이미지중앙

롯데의 마무리투수 손승락이 4월 10일 넥센전에서 세이브를 기록하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KB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권호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넥센히어로즈를 꺾으면서 시즌 3승에 성공했다. 이로써 롯데는 9위 삼성 라이온즈를 2게임차로 추격하게 되었다.

롯데는 4월 10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넥센과의 홈경기에서 번즈의 결승타에 힘입어 4-3으로 승리를 거두었다. 부진했던 채태인이 3타수 2안타 1홈런을 기록하며 살아난 것이 고무적이었다. 넥센은 이정후, 임병욱 테이블 세터진이 2안타, 3볼넷 1홈런을 합작했음에도 지난 경기부터 이어진 중심타선의 부진이 결국 발목을 잡고 말았다.
경기 초반은 넥센의 흐름이었다. 1회부터 임병욱이 초구를 노려 솔로홈런을 쳐내며 선취점을 가져갔고, 박병호의 볼넷과 초이스, 고종욱의 연속안타로 1점을 더 추가했다. 마찬가지로 롯데로 1회말 손아섭의 안타, 채태인과 이병규의 볼넷으로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무득점에 그쳤다. 하지만 2회초를 큰 위기 없이 막아낸 롯데는 2회 신본기와 한동희의 안타로 1점을 추격했다. 그리고 3회 롯데의 이병규가 직구를 통타해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두 팀모두 무득점에 그치며 경기가 소강상태로 접어드는 듯 했으나, 5회 롯데의 채태인이 다시 한번 홈런을 쳐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넥센도 무기력하게 물러나지 않았다. 7회초 장영석이 2루타로 나가고 김혜성이 번트를 성공시켰고, 이정후가 적시타를 쳐내며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롯데도 곧바로 다시 반격에 나섰다. 7회말 채태인이 기습적인 번트안타를 성공시키며 출루에 성공했고, 번즈가 넥센 투수 김선기와의 9구에 걸친 긴 승부 끝에 직구를 노려 2루타를 만들어내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이후 롯데의 박진형이 8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9회 손승락이 주자를 2루까지 출루시켰지만 득점은 허용하지 않으며 경기를 승리로 마쳤다. 하지만 두 팀 모두 걱정거리를 안고 경기를 마치게 되었다. 롯데는 승리 속에서도 이대호가 여전히 부진하고 있었고, 넥센은 KIA전 부터 이어진 클린업트리오 빈타가 오늘 경기까지 이어졌다.


인기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