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김대현 무실점 투구 LG, SK 꺾고 시즌 6승째 수확
기사입력 2018-04-11 21:29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7이닝 무실점으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김대현이 첫 승을 신고했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철준 기자] LG 트윈스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SK의 타선을 잠재우며 3-0으로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LG는 시즌 6승을 챙겼다.

LG는 김대현을 SK는 문승원을 선발로 마운드에 등판시켰다. 선취점의 기회가 LG에게 먼저 찾아왔다. 1회말 선두 타자 안익훈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어냈다. 다음 타자 김현수가 볼넷을 얻어내어 무사 1,2루의 찬스가 만들어졌다. 하지만 후속 타자로 나온 박용택, 가르시아, 이천웅이 모두 플라이아웃을 당하며 점수를 올리지 못했다.
양 팀 타자 모두 침묵하고 있던 가운데 4회말 드디어 LG가 첫 득점에 성공했다. 가르시아와 이천웅이 아웃된 2사 상황에서 6번 타자 유강남이 문승원의 초구를 그대로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때려냈다. 이 득점으로 1:0을 만들며 LG가 리드를 잡았다.

5회초에도 SK 타자들은 삼자범퇴로 타선의 가뭄을 이어갔다. 이어지는 LG 공격에서 선두 타자 양석환이 중견수 앞 안타를 쳤다. 강승호가 문승원의 초구를 안타로 연결시키며 양석환을 3루까지 진루시켰다. 무사 1,3루의 기회가 만들어졌다. 안익훈이 좋은 찬스를 유격수 병살타를 치며 2아웃이 되었지만 3루 주자였던 양석환이 홈으로 들어오며 1점을 추가했다.

6회초에도 SK는 한 점도 올리지 못하며 추격을 하지 못했다. 그런 상황에서 LG의 추가득점이 나왔다. 선두 타자로 나온 박용택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트리며 쐐기를 박았다.

8회초 LG는 선발 김대현을 내리고 김지용을 등판시켰다. 김대현은 7회까지 SK의 타선을 무득점으로 묶으며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내려왔다. 여전히 SK는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하며 끌려갔다. 8회말 SK도 선발 문승원 대신 박희수를 투입시켰다.

9회초 LG는 정찬헌을 투입했다. SK의 타선은 여전히 침묵했다. 선두타자 최승원은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갔다. 나주환 대신 대타 박승욱을 기용했지만 역시 삼진으로 무기력하게 아웃 당하였다. 9번타자 이재원이 우익수 앞 안타로 출루했지만 정진기 마저 땅볼로 아웃되며 1득점도 올리지 못한 채 3-0으로 LG가 승리를 챙겨갔다.

이날 승리로 김대현은 첫 승을 신고했다. 김대현은 7이닝 동안 2개의 안타만 허용하고 4개의 삼진을 잡는 호투를 보여주었다. SK는 타선이 좀처럼 터지지 않으며 쉽게 경기를 내주게되었다.
sports@heraldcorp.com

  • ▶ [정종훈의 빌드업] (40) 매탄고 용동현, '빅버드로 한 걸음 한 걸음'
  • ▶ 로라 데이비스 US시니어여자오픈 10타차 우승
인기 정보
스포츠 주요뉴스


포토 뉴스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