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프로야구] ‘후랭코프 6이닝 무실점’ 두산 넥센에 위닝시리즈
스포츠|2018-04-15 17:31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수경 기자] 후랭코프가 6이닝 무실점 호투로 두산 베어스를 위닝시리즈로 이끌었다.

두산은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넥센과 원정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두산은 후랭코프가 선발로 나와 6이닝 무실점 1피안타 삼진 6개로 넥센의 타자들을 꽁꽁 묶었다. 한편 넥센의 선발투수 한현희 역시 6이닝 2실점 좋은 투구내용을 보였으나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두산이 3회 초 선취득점을 올렸다. 정진호가 안타로 1루에 나간 뒤 빠른 발로 2루를 훔쳐냈다. 2사 2루 상황에서 박건우는 한현희를 상대로 1타점 적시타를 뽑았다. 이어지는 득점 찬스에서 한현희는 김재환을 돌려세우며 이닝을 종료했다.

넥센은 4회 초 만루찬스가 있었으나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넥센은 선두타자 이택근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후 김하성의 안타와 김민성의 볼넷으로 만루 득점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임병욱이 스트라이크 낫 아웃으로 물러나며 기회가 무산됐다.

이후 후랭코프의 호투가 이어진 가운데 두산은 7회 2점을 달아났다. 넥센은 한현희가 선두타자 김재호에게 볼넷을 내주자 오주원으로 투수교체를 했다. 두산은 류지혁의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바뀐 투수 오주원은 대타 양의지를 파울 플라이 처리했지만 최주환과 국해성에게 연달아 안타를 허용하며 2점을 내줬다.

7회 말 넥센은 추격에 나섰다. 김재현은 두산의 바뀐 투수 곽빈을 상대로 볼넷을 얻어냈다. 곽빈은 다음 타자 김지수를 잘 잡아냈지만 이후 이정후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2사 2, 3루 상황에서 두산은 박치국을 마운드에 올렸다. 넥센은 이택근의 몸에 맞는 볼로 만루찬스를 만들었다. 초이스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2타점 적시타를 때려 추격을 시작했지만 이어지는 타석에서 김하성의 잘 맞은 타구가 김재환에게 잡혀 추가 득점을 올리는 데 실패했다.

넥센은 남은 이닝 두산의 구원투수들을 공략하지 못하며 그대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두산은 9회 말 함덕주가 등판해 삼자범퇴로 승리를 지켰다.

sports@heraldcorp.com


인기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