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홈런 4방' 한화, '홈런 공장' SK 격침
기사입력 2018-06-08 23:21 작게 크게
이미지중앙

시즌 첫 선발 출장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끈 강경학 선수.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윤민영 기자] 한화가 2018 KBO리그 SK와의 홈경기에서 홈런 4방(이성열 2홈런, 강경학, 송광민 1홈런)으로 SK를 7-5로 물리치며 2위 자리를 탈환했다.

SK는 홈런군단답게 1회초부터 홈런을 뽑아냈다. 선발 김재영을 상대로 최정이 솔로홈런을 쳐내며 1-0으로 앞서 나갔다. 1회말 한화는 강경학이 793일 만에 홈런을 쳐내며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3회 초에도 강경학의 적시 2루타로 1루에 있던 이용규를 불러들이며 2-1 역전에 성공했고, 이성열이 투런 홈런을 뽑아내며 4-1로 승기를 잡았다.
이후 SK가 끈질긴 추격을 전개하며 ‘쫓아가면 도망가는’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5회 초 2사 1,2루 상황에서 로맥이 2타점 적시 2루타를 뽑아내며 3-4 한 점차로 격차를 좁히자 한화는 곧바로 이성열의 연타석 홈런과 김회성의 적시타로 산체스를 강판시키며 2점을 도망갔다. 6회 SK는 정진기의 솔로 홈런과 노수광의 1타점 3루타로 역전의 불씨를 이어나가려 했지만, 다시 7회 송광민이 서지용의 초구를 받아쳐 센터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으로 응수하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한화는 9회 정우람이 등판하여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SK의 타선을 틀어막으며 세이브를 기록했다. 시즌 첫 선발 출장한 강경학은 5타수 3안타 1홈런 2타점으로 맹활약하며 주전경쟁에 불을 지폈다.

sports@heraldcorp.com

  • ▶ [추계대학] ‘2년차’ 김현준 감독, 새로운 영남대
  • ▶ [골프상식 백과사전 124] PGA챔피언십 첫 출전에 우승한 8명
인기 정보
스포츠 주요뉴스


포토 뉴스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